​文대통령, 공적 마스크제 종료에 “약사들 기여 감사”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07 15:36
국무회의서 소감 밝혀…대한약사회에 감사장 발송 지시 유명희, WTO 사무총장 도전 소회도…참석자 격려 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정부가 ‘공적 마스크 제도’ 운용을 중단키로 한 것에 대해 “전국의 약사분들이 봉사의 마음으로 기여해 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는 마스크 수급을 다시 시장공급체제로 전환하는 내용의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 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의결 직후 “마스크에 대해서는 소회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의 역할을 하는 마스크를 잘 착용해 준 국민들 덕분에 방역에 성공할 수 있었다”면서 “국민께 감사하며 수급 안정을 위해 발 빠르게 대처해 준 관계 부처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한약사회에 감사장을 발송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공급이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투명하고 솔직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5부제를 시행했다”면서 “또 국민들의 적극 협조로 마스크 수급 안정을 이룬 과정 등은 우리의 행정을 돌아볼 수 있는 좋은 사례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접 유 본부장에게 소감을 말해달라고 했고 이에 유 본부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당선될 경우 최선을 다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한다.

윤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유 본부장의 발언 후 참석자들은 응원과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