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로 국군 차량 정비 기술 전문가 육성 앞장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7-07 14:17
쌍용자동차가 국군의 차량 정비 기술 향상과 정비 기술 전문가 육성을 위한 교육을 이어가고 있다.

쌍용차는 올해 2월과 6월 쌍용차 대전연수원에서 육군과 공군의 작전 차량 정비를 전담하는 정비 대대와 수송 부대 병력을 대상으로 아홉 번에 걸쳐 정비기술 교육을 했다고 7일 밝혔다.

총 9차수로 나눠 진행된 교육 기간 동안 참석자들은 지휘차량 및 지원차량 관리에 필요한 정비기술의 이론과 실기 교육을 받았다. 남수단에 파병되는 한빛부대를 포함해 100여명이 교육에 참여했다.

이번 교육은 작년 10월 국군 지휘·지원 차량으로 선정된 쌍용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렉스턴 스포츠’가 중심이 됐다. 렉스턴 스포츠는 다양한 작전환경을 상정한 야전 적합성 평가를 최우수로 통과해 오는 2023년까지 매년 각급 부대에 공급된다.

쌍용차는 앞으로도 시험차량, 엔진, 변속기 등을 실습교육용으로 기증하는 등 군의 정비기술 역량 강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관계자가 지난달 24일 쌍용차 대전연수원에서 국군 작전차량 정비담당 병력을 대상으로 정비기술 이론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