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다주택·투기성 주택에 종부세 중과, 실수요자 보호"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07 10:23
"아파트 투기 세력 근절에 모든 정책수단 동원할 것"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다주택자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 종합부동산세 등을 중과하고 실수요자는 보호하는 실효성 있는 부동산 안정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아파트 투기 세력을 근절하는 데에 모든 정책과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부동산 후속 입법을 서두르겠다"며 "지난해 12월 16일 고강도 대책을 발표했는데 후속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아 부동산 시장에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생애최초 구입자,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들이 주택을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공급 대책과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1가구 1주택 장기실거주자의 세 부담을 완화하는 정책을 병행할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시장의 현실과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해 종합적인 부동산 정책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미국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방한과 관련해 "북미대화의 모멘텀을 살리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미국은 과감한 접근, 북측은 전향적인 태도로 서로 대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