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 영업익 8조원 '어닝서프라이즈'...반도체가 끌었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7-07 08:46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적 악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2분기 선방한 실적으로 기록했다. D램과 낸드메모리 등 반도체 부문 실적 호조로 인해 증권사 컨센서스를 훌쩍 상회했다.

삼성전자는 7일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36% 감소한 52조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73% 증가한 8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의 가이던스는 삼성전자가 2분기 매출 51조1401억원, 영업이익 6조4704억원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는 2분기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강세가 실적을 견인했고, 지난달부터 미국과 유럽의 오프라인 매장 개장으로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매출이 일부 회복됐다.

반도체 부문의 실적은 크게 개선된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부문은 서버를 중심으로 수요가 개선됐다. 올 1분기 이후 메모리 전제품의 가격 인상과 출하량 증가가 이어졌다.

당초 시장에서는 1분기 코로나19 쇼크 영향이 제한적이었지만 2분기 이후부터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