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모친상에 조화 보낸 문 대통령에...정의당 "무책임한 판단" 질타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06 20:39
"안 전 지사 사건, 유력 정치인으로부터 일어난 성폭력" 국회페미, 정치인에 "조화·조기 개인 비용으로 처리하라"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 빈소가 차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모친상 빈소에 조화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의당이 6일 "정치인으로서 무책임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안 전 지사 사건은 유력 정치인으로부터 일어난 성폭력 사건"이라며 "정치 권력과 직장 내 위력이 바탕이 된 범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 권력을 가진 이는 모두가 책임을 통감했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반성의 의지를 표했다"고 짚었다.

정 대변인은 "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걸고 조화를 보낸 행동이 정말 책임을 통감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오늘과 같은 행태가 피해자에게, 한국 사회에 '성폭력에도 지지 않는 정치권의 연대'로 비치진 않을지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여성 근로자 페미니스트 모임인 '국회페미' 역시 이날 안 전 지사의 모친상에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정부와 정당, 부처의 이름으로 조의를 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화나 조기 등을 개인 비용으로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안희정 씨는 더이상 충남지사가 아니다"라며 "정치권은 안씨가 휘두른 위력을 형성하는 데 결코 책임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동시에 "정치권은 이번 일이 마치 안씨의 정치적 복권과 연결되는 것으로 국민이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발언과 행동을 주의해야 했다"고 부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