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8원 내린 1195.8원 마감…중국 증시 랠리 영향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7-06 17:00

[사진=연합]


원·달러 환율이 하락 마감했다.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8원 내린 달러당 1195.8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0.4원 오른 1199.0원으로 출발했지만, 곧장 하락세로 전환한 뒤 보합세를 지속했다.

원화가치가 소폭 올라간 건 중국 증시가 랠리를 펼치면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커진 여파다.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금융주 강세와 기업공개(IPO) 기대감 등으로 장중 5% 이상 급등세를 보였다.

다만 ‘코로나19’에 대한 확진자 급증 및 재발 우려는 환율 하락 폭을 막는 지지선으로 작용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