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감찰부, 한명숙 재판 '위증강요' 사건 주장 수감자 광주서 조사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7-06 15:41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사건 핵심 증인인 한모씨가 당시 한 전 총리 수사팀을 감찰해달라고 요청한 사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가 조사에 나섰다.

법조계에 따르면 한씨는 6일 오전 광주지검에 출석해 대검 감찰부(한동수 감찰부장)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은 한씨가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임을 고려해 조사 장소를 광주지검으로 정했다.

한씨 측은 지난달 대검에 제출한 감찰요청서에서 과거 검찰이 '한 전 총리가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9억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것을 들었다'고 거짓 진술하도록 강요했다며 감찰과 수사를 의뢰했다.

한씨 측에서 감찰 요청을 한 대상은 김준규·한상대 전 검찰총장, 노환균 전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을 비롯한 검사와 수사관 등 15명이다.

앞서 해당 사건을 맡고 있는 신장식 변호사(법무법인 민본)는 "중앙지검 특수 1·2부는 모해위증교사가 발생한 곳"이라며 "서울중앙지검을 신뢰하지 못하기 때문에 대검 감찰부를 선택했다"고 대검 감찰부에 감찰을 요청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한씨는 서울중앙지검의 조사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며, 대검 감찰부가 감찰·수사할 경우에만 협력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따라 추 장관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의 신속한 진행과 처리를 위해 대검 감찰부에서 중요 참고인을 직접 조사한 다음,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로부터 조사경과를 보고받아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과정의 위법 등 비위 발생 여부와 그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