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권 캐피털사 자산 규모 카드사 맹추격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7-07 05:00
車 할부금융 등 성장…하위권 카드사 추월 7개 카드사 자산규모 축소…중위권도 위협

[자료=금감원/단위:억원]


상위권 캐피털사의 자산 규모가 하위권 카드사보다 커졌다.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 성장에 힘입어 캐피털사의 자산도 증가하고 있는 모습이다. 반면 카드사의 자산규모는 소폭 감소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상위권 캐피털사들이 중위권 카드사까지도 위협할 수 있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자산규모 상위 6개 캐피털사(할부금융·리스사)의 자산 총합은 77조5317억원이다. 이들의 자산 총합은 지난해 말(76조54억원)에 비해 2% 증가했다. 전년 동기(70조169억원)에 비해서는 10% 늘었다.

현대캐피탈이 31조9489억원으로 가장 많고, KB캐피탈이 11조4305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현대커머셜 9조1148억원, 롯데캐피탈 8조2889억원, 하나캐피탈 8조6484억원, 신한캐피탈이 8조1001억원 순이었다.

이는 하위권 카드사의 자산 규모를 넘는 수준이다. 롯데·하나·신한캐피탈은 올해 1분기 8조원대로 올라서면서 카드업계 7위인 하나카드의 올 1분기 자산(7조9864억원)보다 많다. KB캐피탈은 업계 6위 우리카드(10조1847억원)도 넘었다.

이처럼 캐피털사의 자산이 증가하는 이유는 자동차 금융과 개인신용대출 부문에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KB캐피탈은 올해 1분기 중고차 금융 자산이 1조3806억원에서 1조6186억원으로 2380억원 증가했고, 개인금융 자산도 9081억원에서 1조2612억원으로 3531억원 증가했다.

하나캐피탈도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면서 할부금융 자산이 지난해 말 7526억원에서 올해 1분기 8102억원으로 576억원 늘었다.

개인신용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롯데캐피탈은 가계대출금 자산이 지난해 말 2조1668억원에서 올해 1분기 2조1978억원으로 310억원 늘었다.

반면 7개 카드사의 자산 규모는 소폭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자산 총합은 125조4663억원으로 지난해 말(126조3749억원)에 비해 0.7% 줄었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비가 줄면서 신용판매가 감소한 영향이다. 7개 카드사의 1분기 카드 대급금(일시불·할부)은 50조377억원으로 작년 말(55조1561억원)에 비해 9% 줄었다.

이에 따라 카드사들도 자동차 할부금융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자동차 할부를 취급하는 5개 카드사(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의 올해 1분기 자동차 할부금융 자산은 지난해 말에 비해 3.6% 증가했다.

여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된 가운데 캐피털사는 중고차 할부금융을 중심으로 영업을 확대됐다”면서 “카드사도 신용판매를 제외한 카드론 등 할부금융 부문은 자산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