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읽기 들어간 항공업계 빅딜]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여부 이르면 7일 결정... 정부 지원 ‘변수’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7-06 08:00
진실 공방으로 막장에 이르렀던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절차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다.

이미 최종 결정 시한을 넘긴데다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밝힌 상황이라 더 이상 시간을 끌 명분이 없다는 분석이다. 그간 인수 포기 시그널을 꾸준히 내보냈던 제주항공이지만 정부의 지원이 최종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이 어떤 식이든 이번 주 내 이스타항공의 인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이 앞서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10일(10영업일) 내에 선결 조건을 다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당시 업계에서는 이를 두고 제주항공이 계약 파기 수순을 밟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제주항공의 요구에 따라 이스타항공이 기한 내에 해결해야 하는 금액이 800억∼1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사실상 자금줄이 막힌 이스타항공에는 불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대규모 실직 사태를 우려해 정부가 나서면서 제주항공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지난 3일 양사의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제주항공의 모기업인 애경그룹 채형석 부회장과 이 의원을 차례로 만나 M&A 성사를 당부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전날 면담을 통해 M&A 진행 경과와 입장을 듣고,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각 당사자가 명확하고 수용 가능한 대안을 제시해 대승적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주문했다. 양사의 M&A가 무산되면 당초 정부가 제주항공에 지원하려고 했던 1700억원의 지급도 취소될 예정이다.

대내외적인 비난도 제주항공의 고심거리다. 특히 노조는 3월 말 '셧다운'을 앞두고 이석주 당시 제주항공 대표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에게 “셧다운을 하고 희망퇴직을 들어가야 한다”며 “그게 관(官)으로 가도 유리하다”고 말한 전화 통화 내용을 확보하고 있다.

이 대표는 또 체불임금 지급을 우려하는 최 대표에게 “딜 클로징(종료)을 빨리 끝내자. 그럼 그거(미지급)는 우리가 할 것”이라며 “미지급한 것 중 제일 우선순위는 임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노조는 최근 애경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항공이 저비용항공사(LCC) 시장에서의 독점적 지위를 위해 이스타항공을 파산으로 내몰았다"며 제주항공을 직접적으로 비난했다.

다만 제주항공 관계자는 “대화 내용을 전체적인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노조의 주장은 녹취록의 일부만 공개해서 자의적으로 해석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26일 유야무야됐던 임시 주주총회를 6일 다시 소집할 예정이다. 하지만 제주항공은 여전히 신규 이사·감사 후보 명단을 제공할 계획이 없어 또다시 주총이 무산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