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임시국회, 공수처·인사청문회 등 여야 대립 예고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7-05 19:23

국회 앞 게시판에 '7월 임시국회 소집' 공고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오는 6일부터 시작되는 7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쟁점 현안에 대해 또다시 대치 양상을 보였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일 기자간담회에서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원회에 참석해 원내 투쟁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윤미향 민주당 의원 비위와 남북관계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및 검언 유착 사건의 특검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즉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 요청 수용은 불가하다"며 "지난번에는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해 무리한 요구임에도 논의된 것"이라고 잘랐다.

특검 요구 또한 구체적 내용을 살펴본 후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영진 민주당·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7월 임시회 의사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만났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두 사람은 각자 입장을 정리한 후 6일 다시 접촉하기로 했다.

7월 국회의 최대 뇌관은 오는 15일로 법정 시한이 명시된 공수처 출범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 규칙안 등 공수처 출범에 필요한 후속 입법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중 여당 몫인 2명의 위원 물색에도 나섰다.

다만 7명의 추천위원 중 6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대통령에게 2명의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만큼, 통합당이 야당 몫인 2명의 추천위원을 추천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통합당은 공수처법 자체가 위헌이라는 입장이어서 법정 출범 시기를 맞추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헌법재판소의 위헌 심판 결과를 보고서 판단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새로 내정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인사청문회도 여야 격돌이 치열할 전망이다. 통합당은 이번 인선을 '대북 굴종 폭탄선언'으로 규정하며 송곳 검증을 벼르고 있다.

한편,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서는 현재 공석인 정보위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는 정보위가 구성돼야 하고 정보위 구성은 부의장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논의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