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 세계 일일 확진자 21만명...사상 최고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05 09:48
美 플로리다주 하루 신규 확진 최대...야간 통행 금지령 내려
전 세계 일일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21만명을 돌파했다.

4일(현지시간) A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 확진자가 전날보다 21만2326명 늘어 하루 확진자 수로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1134만7391명으로 늘었다.
 

[사진=AP·연합뉴스]


미주 대륙에서 코로나19가 더욱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 24시간 동안 미주 대륙에서만 전체의 61%에 해당하는 12만9772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또 지난 하루 동안 남아시아에서는 2만7947명, 중동을 포함한 동부 지중해에서는 2만43명, 유럽에서는 1만969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아프리카에서는 1만2619명, 서태평양에서는 2251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최대 감염국인 미국의 플로리다주에서만 지난 24시간 동안 1만1445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미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가 나온 것. 이로써 플로리다주의 누적 확진자는 19만52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플로리다주 마이매이는 야간 통행 금지령을 내렸다. 주요 관광지도 봉쇄에 들어갔다.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4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인도 상황 역시 심각하다. 이날 인도에서는 하룻밤 사이 2만277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며 최다를 기록했다.

현재 각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변이종이 방역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고 있다. 최근 다국적연구진이 의학저널 셀(Cell)에 게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염병이 강하고 치명률이 비슷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종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