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신임 안보실장 “한반도 평화 정착 목표…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책임감”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03 15:38
임명 소감…“신중히 대응하되, 때로는 담대하게”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임명된 서훈 국정원장이 3일 청와대 브리핑실에서 정의용 현 국가안보실장의 이임사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훈 신임 국가안보실장은 3일 “대내외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된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 개편 인사 후 “한반도 평화를 국민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정착시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목표”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후임으로 낙점된 서 실장은 “아울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남북 관계의 긍정적인 변화가 많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최근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면서 “현 상황에 대해 신중히 대응하되 때로는 담대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실장은 “우리의 대외 대북정책에 대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특히 우리 동맹 미국과는 더욱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주변국과의 소통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 실장은 “누구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드는 데는 강한 국방력 필수”라며 “국방개혁 2.0을 완수해 국민 생명과 안전에 위해 받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도 했다.

또한 “코로나19 등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는 신(新0안보 사안에 대해서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지난 3년간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많은 실적 거둔 정의용 실장께 매우 수고하셨단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