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집단 홍콩법인 170곳…미·중 갈등에 이전 가능성 전망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7-03 08:02
64개 대기업 집단 중 38개 그룹이 법인 1곳 이상 두고 있어
국내 64개 대기업 집단이 홍콩에 둔 법인이 170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홍콩보안법을 둘러싼 갈등으로 홍콩이 미·중 갈등 최대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어 이들 법인의 '탈출' 여부에도 관심이 모인다.

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자산 5조원 이상 대기업 집단 64개를 대상으로 홍콩 법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170곳 중 48.8%인 83곳은 10대 그룹의 법인이라고 발표했다.

64개 대기업 그룹 중 38개 그룹이 홍콩에 법인을 1곳 이상 두고 있다. 그 중에서도 홍콩 소재 법인이 10개 이상인 그룹은 SK(44곳), 롯데(18곳), CJ(17곳), 삼성(13곳) 등이다.

네이버는 홍콩 법인 7곳, 효성은 6곳, 코오롱·이랜드·셀트리온·장금상선 그룹 등은 4곳으로 파악됐다.

한진·두산·OCI·아모레퍼시픽은 3곳을, LG·한화·금호아시아나·넷마블·다우키움·유진 그룹 등은 2곳을 두고 있다.

국내 그룹이 홍콩에 둔 법인은 일반 제조·판매업보다는 투자관리, 특수목적법인(SPC), 기타 금융업 등을 목적으로 세운 것이 대부분이다.

홍콩 법인이 가장 많은 SK그룹의 경우 44곳 중 30곳이 투자관리, SPC, 금융업 등 회사였다. 롯데도 18곳 중 절반이 금융·관리업종 법인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미국법인이 운영하는 미국 하만 인터내셔널 인더스트리즈가 독일·헝가리·네덜란드에 있는 법인을 거쳐 홍콩에 '하만 홀딩 리미티드'라는 법인을 뒀다. 하만 홀딩 리미티드는 중국에 '하만 인터내셔널(차이나) 홀딩스를 뒀고, 이 중국 법인이 다시 중국 내 하만 관련 3개 법인을 뒀다.

오일선 소장은 "단기적인 영향은 좀 더 지켜봐야 하지만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 국내 기업이 홍콩에 법인을 둘 유인이 떨어져 장기적으로 다른 국가로 법인을 이전할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법인 이전 국가와 해외법인 지배구조 등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상원의 '홍콩자치법' 가결에 항의하는 친중시위대 미국 상원이 중국의 홍콩 자치권 억압을 지지한 개인과 기업에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의 '홍콩자치법'을 만장일치로 가결한 이튿날인 지난달 26일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 앞에서 친중 활동가들이 미국의 개입에 반대하는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짓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