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기대 이상 고용지표에 반색...다우 0.36%↑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7-03 06:34
미국 고용지표 호조에 유럽 증시·국제유가 일제히 상승 마감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기대 이상의 호조를 보인 게 호재로 작용했다. 나스닥은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유럽 증시와 국제유가도 일제히 올랐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92.39포인트(0.36%) 상승한 2만5827.36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14.15포인트(0.45%) 오른 3130.01에, 나스닥지수는 53포인트(0.52%) 상승한 1만207.6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다우지수가 3.3% 올랐고, S&P500지수는 약 4%, 나스닥은 4.6%가량 뛰었다.

3일은 미국 독립기념일(7월 4일)이 토요일인 관계로 대체휴일이라 휴장한다.

이날 투자자들은 미국의 6월 비농업 고용지표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주시했다.

미국 노동부의 발표에 따르면 6월 비농업부문 신규고용은 480만명을 기록하며, 월가 전망치인 290만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실업률도 5월의 13.3%에서 11.1%로 하락세를 이어갔다. 월가는 12.4%를 예상했었다.

고용 상황은 기대보다 빠르게 회복되면서 투자심리를 떠받쳤다.

긍정적 소식에 고무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어 "경제가 다시 포효하고 있다"고 자축했다.

다만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142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 시장이 예상한 138만명을 넘어서면서 엇갈린 신호를 보내며 오름폭을 제한했다.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도 이어졌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1일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가 5만2000명에 달하며 역대 최대치를 다시 썼다.

3일부터 시작되는 독립기념일 연휴 동안 모임이 늘어나 감염 확산이 더 거세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서도, 선두주자로 꼽히던 모더나가 다음 주 시작할 예정이던 3차 임상시험을 연기했다는 부정적인 보도가 나왔다. 얼마나 연기될지는 확실치 않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상원은 이날 만장일치로 홍콩보안법(중국명: 국가안전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 및 이들과 거래하는 은행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가결했다. 발효까지 남은 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뿐이다.

종목별로는 테슬라 주가가 7.95% 급등한 1208.66달러를 기록,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다. 모더나 주가는 4.9% 미끄러졌다.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 주요 증시도 미국의 양호한 고용지표에 힘입어 오름세로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Stoxx50은 2.84% 상승한 3320.09 종가를 썼다.

영국 FTSE100지수는 1.34% 오른 6240.36으로 거래를 닫았다. 독일 DAX지수도 2.84% 상승한 1만2608.46에, 프랑스 CAC40지수는 2.49% 상승한 5049.38에 각각 장을 종료했다.

국제유가도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0.83달러) 오른 40.65달러에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9%(0.92달러) 상승한 42.95달러를 가리켰다.

국제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10달러) 오른 1790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