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세계 자동차회사 시총 1위로...머스크, "축하한다"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7-02 08:11
테슬라, 시총 2050억 달러 넘기며 도요타 제치고 1위로 테슬라 2일 뉴욕증시 마감 후 2분기 차량 인도ㆍ생산량 공개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1일(현지시간)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자동차회사에 등극했다. 머스크는 직원들에게 축하를 전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테슬라 주가는 1일 3.7% 상승한 1119.63달러에 마감, 시가총액 2050억 달러(약 247조원)를 넘기면서 도요타(시총 2020억 달러)를 밀어내고 세계 자동차회사 시총 1위로 올라섰다. 현대차 시총의 12배다.

머스크는 이날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축하를 전하면서 "이토록 어려운 시기에 여러분은 놀랍도록 잘 해내고 있다. 여러분과 함께 일하는 게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2일 뉴욕 증시 마감 후 2분기 차량 인도와 생산량을 발표할 예정인데, 머스크의 이날 이메일은 테슬라가 목표량을 달성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CNBC는 풀이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월가는 테슬라가 2분기에 7만2000대를 인도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테슬라 주가는 불과 1년 전만 해도 230달러 정도였지만 전기차의 미래에 베팅하는 투자자들이 테슬라에 몰리면서 1년 만에 5배 가까이 치솟는 기염을 토했다. 올해 들어서만 주가 상승률은 170%에 달한다.

테슬라의 연간 자동차 생산량이 50만대 정도로 도요타(1000만대)의 20분의 1 수준이며, 테슬라가 아직 연간 흑자를 기록하지 못한 상황을 감안할 때 놀라운 결과다.

때문에 월가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몸값이 과대평가됐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테슬라의 주가수익비율(PER)은 300배에 달한다. 비교하자면 도요타의 PER은 16배다.

투자 컨설팅업체 코웬앤코의 제프리 오스본은 지난달 30일 밤 투자노트에서 " 전기차 부문이 워낙 투자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데다 전기차 부문에 투자할 수 있는 방법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테슬라 주가는 단기적으로 계속 오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만 우리는 향후 테슬라의 경쟁적 위치나 밸류에이션을 감안할 때 경계심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