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국회 조속한 추경안 처리로 경제 회복 앞당겨야"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6-30 09:42
국무회의 주재 "하반기 정책 최우선 순위도 방역…경제도 과제"
정세균 국무총리는 30일 "국회가 조속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로, 경제 회복과 도약의 시기를 앞당기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정부가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한 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며 "모든 경제주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뜻을 모으고 있고, 국회도 같은 마음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각 부처는 추경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국회에 설명드리고 이해와 협조를 얻도록 해 달라"며 "추경이 통과되면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방역을 최우선에 두고, 하반기 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쓸 것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도 코로나19는 방역의 빈틈을 어김없이 파고들고 있고, 이에 맞서 취약지대를 선제적으로 찾아 방어하고, 해외유입 경계도 강화하겠다"며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수출과 내수 활성화에 매진하면서, 일자리와 기업을 지켜내고 사회 안전망도 촘촘히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7월부터 시작하는 휴가철을 맞아 그는 "코로나19로 국내 근거리 관광지 여행을 선호하면서 관광명소에 인파가 몰릴 것"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사고 대비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