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우아한형제들,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손을 잡았다. 3사는 서빙로봇 솔루션 개발 및 로봇렌털사업 추진 등 국내 로봇산업 활성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12일 LG전자에 따르면 3사는 최근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국내 외식업장 맞춤형 서빙 및 퇴식 자동화 자율주행 로봇 도입을 위한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갔다.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국내 서비스 로봇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일정 과제를 선정해 사업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LG전자와 우아한형제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한 과제가 올해 실증사업 과제로 채택됐다.

LG전자와 우아한형제들은 오는 11월까지 국내 외식업장에 특화된 서빙로봇 솔루션을 함께 개발하고 우아한형제들의 로봇렌털사업에 해당 로봇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협업을 통해 3사는 로봇기술력을 강화하며 로봇 국산화를 적극 추진하는 한편 개발한 로봇이 확대 적용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 LG전자와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LG전자가 인공지능, 실내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쌓아온 로봇 개발능력에 우아한형제들이 '배달의민족' 등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접목시켜 각종 로봇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원장은 "국내 외식업장의 영업환경과 점원의 근무환경이 개선되고,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의 한 축으로서 서빙로봇이 외식업주와 점원, 고객 모두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은 "지난해 11월 자사가 국내 최초로 서빙로봇 상용화에 나선 이후 현재 전국 68개 식당에서 85대의 서빙로봇이 운영되고 있으며 고객분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우리 생활에 더욱 도움이 될 수 있는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국내 실정에 맞는 로봇을 개발하고 제품 활용도를 높임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로봇 국산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