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글 기분 나쁘다” 후배 폭행 30대 래퍼 송치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6-06 15:22
서울 용산경찰서는 후배 래퍼를 때린 혐의(폭행)를 받는 래퍼 최성호(35·예명 '비프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10시 20분께 용산구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후배 래퍼 A(26)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A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며 당일 A씨의 집을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직후 최씨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단순 폭행죄는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형사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한다. 그러나 A씨는 경찰에 최씨를 처벌해달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씨로부터 폭행당한 얼굴 사진과 함께 "존경하는 아티스트였으나 이제는 아니다"라며 "(최씨가) 정당한 대가를 치르길 바란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최씨와 A씨는 모두 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