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美 위협 두렵지 않아"…홍콩 보안법 찬성하러 베이징행

베이징=이재호 특파원입력 : 2020-06-03 16:27
중앙정부 헌법적 권한 행사 동의 美 등 서구권 비난은 '이중 잣대' 홍콩 경제 '삼중고', 민생 급선무 친중·반중파 간 격렬한 충돌 예고

지난해 12월 16일 베이징에서 만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이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을 지지하며 미국의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홍콩 내 민주화 세력과 야당의 반대가 극심해 격한 충돌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3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캐리 람 장관은 전날 중국중앙방송(CCTV)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중앙정부가 헌법적 권한을 행사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달 28일 전체회의에서 홍콩 보안법 제정을 결정했다.

람 장관은 "국가 안보는 주권의 구현이자 통치의 기초"라며 "국가 안보를 해치는 행위와 관련한 법률이 홍콩에 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제재 방침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람 장관은 "미국과 일부 서구 국가의 비난은 홍콩의 자치와 민주를 잃게 만드는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확고한 의지와 홍콩 시민의 지지가 있는 만큼 어떤 위협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등의 비난은) 이중 잣대"라며 "어떤 국가든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한 법이 필요하고 국가 차원에서 이 같은 법을 제정하는 건 중앙정부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람 장관은 "중앙정부가 나서지 않았다면 홍콩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국가가 홍콩을 곤경에서 벗어나도록 도왔다"고 주장했다.

홍콩 보안법 제정이 완료되면 민생 안정과 경제 회복에 힘을 쏟겠다고도 했다.

람 장관은 "지난 1년간 미·중 무역 분쟁을 겪은 데 이어 송환법 반대 시위와 코로나19까지 수개월 동안 삼중고에 시달렸다"며 "1분기에 -8.9%의 성장률을 기록한데다 실업률도 5.2%까지 올라 경제 회복이 최우선 임무"라고 말했다.

람 장관은 이날 홍콩 정부 인사들과 함께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지도부와 홍콩 보안법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중국 측 입장을 그대로 수용하는 식이 될 공산이 크다.

중국은 조기 입법과 시행을 원하지만 홍콩 내 반발이 커 향후 양측 간 충돌 가능성도 제기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입법회(의회)의 앤드루 렁(梁君彦) 의장이 야당 측의 홍콩 보안법 관련 질의를 막았다고 전했다.

야당인 민주당의 우치와이(胡志偉) 주석이 준비한 질의를 금지했다는 것이다.
렁 의장은 "국방과 외교 등은 중앙정부 소관이라 홍콩 보안법은 홍콩 정부의 일이 아니다"는 취지의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중국 전인대가 홍콩 보안법 제정을 위해 홍콩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밝힌 것과 배치된다.

한 중국 소식통은 "오는 9월 홍콩 입법회 선거를 전후로 친중파와 반중파의 충돌이 격해질 것"이라며 "홍콩 보안법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