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그린뉴딜 통해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도시 만든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6-03 09:30
CAC 글로벌 서밋 2020에서 '넷 제로 도시' 전환 선언 그린뉴딜 4대 분야 이달 세부사업 발표

박원순 서울시장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원순 시장이 그린뉴딜의 선제적 추진을 통해 서울을 '넷 제로(Net Zero) 도시'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서울형 그린뉴딜 정책을 통해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한다는 내용이다. 이달 중 세부사업을 발표하고 시행에 들어간다.

박원순 시장은 'CAC 글로벌 서밋 2020' 3일 차인 3일 오전 9시 30분에 열린 '기후·환경 세션'에서 '기후위기에 맞선 서울의 비전'이라는 주제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2016년 발효된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목표로 한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온도 1.5℃ 상승을 인류 생존의 레드라인으로 밝히고, 벌써 산업화 이후 1℃가 올라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로 지구가 오히려 활력을 되찾고 있는 역설은 전 인류가 가야 할 분명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기후위기 극복을 통한 새로운 미래로의 전진"이라며 "지금이야말로 탈 탄소 시대로 가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CAC 글로벌 서밋 2020'은 서울시가 감염병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를 화두로 개최하는 온라인 국제회의다. 박원순 시장과 세계 각국 도시 시장, 세계적인 석학과 사회 각 분야 전문가 등 120여명이 참여해 6월 1일부터 5일까지 닷새간 대대적인 논의와 토론의 장을 펼친다.

이날 기후‧환경 세션은 '통섭으로 바라본 기후위기'를 부제로 1‧2부에 걸쳐 약 100분간 기후위기가 촉발한 코로나19와 그 이후 사회 대전환을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했다. '도덕경제학'의 저자이자 레온티에프상 수상자인 세계적인 행동경제학자 새뮤얼 볼스 교수,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등 국내외 전문가 6명이 머리를 맞댔다.

기후‧환경 세션 1부에서는 새뮤얼 볼스 교수, 최재천 교수, 박 시장의 발표가 이어졌다. 반기문 전(前) 유엔사무총장도 영상축사를 통해 이번 온라인 국제회의에 대한 지지 메시지를 보냈다. 2부에서는 박 시장과 새뮤얼 볼스 교수 등 세션 참가자 전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사회적 전환 방향에 관한 토론을 벌였다.

서울시는 지난 8년간의 기후변화 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시 그린뉴딜' 정책을 공격적으로 시행해 분야 간 경계를 뛰어넘어 통합적인 시너지를 낸다는 목표다. 코로나19 이후 감염병과 기후위기 등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크게 △건축물 △교통‧수송 △공원 △생태순환 등 4개 분야의 정책을 추진한다.


박 시장은 "미래세대의 생존권을 지켜낸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시민과 함께 그린뉴딜을 강력히 추진해 세계 모델이 되는 환경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