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청, 만안구 일심비전교회 일가족 5명 확진...양지초등학교 학생 포함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5-31 15:29
경기도 안양시에서 일가족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일 안양시청에 따르면 만안구 소곡로 소재 일심비전교회에 다니는 일가족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증조할머니, 할아버지(31번), 할머니(32번), 아빠, 엄마(33번), 아들(34번), 딸(35번)로 구성된 7인 가족으로 증조할머니와 아빠를 제외하고 모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만안구 안양9동 빌라에 함께 거주하고 있다.

특히 양지초등학교 2학년생인 35번 확진자는 지난 28일에 등교한 사실이 파악돼 양지초교 학생 및 교직원 15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질 계획이다. 양지초등학교의 폐쇄 및 등교중지 조치는 교육청과 보건당국의 협의를 거쳐 학교장이 결정하게 된다.

일심비전교회는 신도 50여명 등에 대해서도 전수조사가 예정돼 있다. 안양시는 감염 우려가 있는 일부 교회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상태다. 확진자 동선 관련 시설에 대한 방역 조치는 현재 진행 중이다.

안양시는 자세한 감염경로와 동선 등에 대한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정확한 세부정보를 공지할 계획이다.
 

[사진=안양시청 홈페이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