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와 합의…"뒤늦게나마 해결돼 다행"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29 16:00
삼성그룹이 강남역 사거리 CCTV 철탑 위에서 고공 농성 중인 해고노동자 김용희씨와 합의했다.

28일 삼성 측은 입장문을 통해 "김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최종 타결됐다"고 밝혔다.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근무하던 김씨는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 당했다며 삼성을 상대로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해왔다.

삼성은 김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씨 가족에게도 위로를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그동안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며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