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중학교 최대 등교인원 절반으로 줄인다…다음주부터는 3분의 1만

임기훈 기자입력 : 2020-05-29 12:19
교육부, 학생 밀집도 분산시킬 강화된 방안 제시 등교수업은 계속…3차 등교도 예정대로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29일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다음주부터 고등학교를 제외한 유·초·중학교에서는 재학생의 최대 3분의 1만 등교를 한다. 정부는 학생들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강화된 등교수업 시행 지침을 제시하며 최근 쿠팡 물류센터발 수도권 코로나 19확산에도 등교수업은 예정대로 계속 강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교육부는 29일 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강화된 등교수업 지침을 발표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다음주 등교부터 고등학교를 제외한 각급별 학교는 재학생의 최대 3분의 1만 등교할 수 있게 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온 경우가 아니더라도 학생·교직원 등과 관련성이 있거나 지역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학교나 지역 단위로 등교 수업일 조정 등의 조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3차 등교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6월 3일에는 고 1, 중 2, 초등 3~4학년이 등교한다. 8일에는 중1과 초등 5~6학년이 학교에 갈 예정이다.

교직원이 학생 확진자가 나오면 해당 학교나 유치원은 폐쇄한다. 이에 따른 돌봄 공백 우려에 대해서 교육부는 지역보육센터 등을 이용할 것으로 당부했다. 또 등교 인원 축소로 인한 돌봄도 유연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박 차관은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운영에 맞춰 내실있게 운영할 것”이라며 “추가적인 돌봄 수요에 인력과 공간을 확보하는 등 시도교육청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학원, PC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자제도 강력히 권고했다. 교육부는 가정통신문을 통해 학생들에게 학원과 PC방 등 고위험시설 이용을 자제할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박 차관은 “최근 들어 학원을 통한 감염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방역수칙 등을 지키지 않는 학원은 집합금지나 시설 폐쇄까지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차 등교수업 3일째에도 전국 각지에서 학생관련 확진자가 나왔다. 인천 서구 한 초등학교 교사가 코로나 19 확진을 받아 해당 학교와 병설유치원의 등교가 중단됐다. 이 학교는 방역 당국 협의를 거쳐 추후 등교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서울 여의도의 한 학원강사가 확진판정을 받아 실시한 접촉자 검사에서도 학생 2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