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길로 이끌어줘 감사”…박영선, 구로을 주민에 보내는 작별인사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5-28 17:42
오는 29일 국회의원 임기 만료 “마음으로 응원해주심 잊지 않겠다”…고마움 전해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국회의원 시절 모습.(사진=박영선 장관 페이스북)]


“구로주민 여려분. 부족함이 많아도 기다려주셨고 늘 마음으로 응원해주심 잊지 않겠습니다. 기회를 주시고 더 큰 길로 이끌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오는 29일 제 20대 국회의원 임기 만료를 앞두고 구로을 주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구로와 작별하며’라는 제목으로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는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있는 대전으로 향하면서 신도림역이 보이면 저도 모르게 창 너머 멀리까지 바라보게 된다. 오늘 아침에도 그랬다”며 “구로을. 정말 정들었던 곳임을 요즘 더욱 깊이 느낀다. 이제 16년 국회의원 생활을 일단 마감하게 된다”고 썼다.

박 장관은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사건, 2008년 민주당 총선 참패, 2014년 세월호 사건 등 국회의원 시절 겪었던 일들을 나열하면서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일은 BBK 진실이 밝혀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만약 구로주민이 2008년 선택해 주시지 않았다면 BBK 진실은 과연 밝혀질 수 있었을까? 구로주민께 너무나 큰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MBC 기자 및 앵커 출신인 박 장관은 2004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이후 제 18~20대 국회의원을 서울 구로을에서만 지냈다. 의원 시절에는 '삼성 저격수', 'BBK 저격수' 등으로 통하면서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였다. 지난해 4월부터는 국회를 떠나 중기부 장관으로 일하게 됐고, 제 21대 총선을 석달 앞둔 1월 3일에는 유은혜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불출마를 선언했다. 

박 장관은 국회의원 16년 생활 중 12년을 구로을 주민들과 함께 한 만큼 작별인사에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혼잡하고 지저분했던 신도림역이 서울시내 상징역이 됐고, 구로공단에서 디지털단지로 탈바꿈한 구로디지털단지가 전국 최초 와이파이 프리존이 돼 문화가 생기고 걷고 싶은 거리가 만들어 지고, 넷마블 사옥이 완성돼 간다”며 “2010년 추석을 앞둔 가을 물난리로 남구로시장 추석맞이 상품들이 물에 잠기고 구로2동 주택가가 침수돼 함께 부둥켜안고 울었던 기억. 이제는 옛 추억으로 웃으며 말 할 수 있으니 이 얼마나 행복인지요”라고 회상했다.

이어 “대한민국 디지털경제의 심장 구로는 21세기 디지털강국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설 것”이라며 “안양천변 꽃길을 걸으며 구로의 지난 12년을 이렇게 여러분과 나눈다. 여러분의 국회의원이어서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