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룡 칼럼] 코로나 임팩트, 새로운 질서의 승자는

이금룡 코글로닷컴 회장 입력 : 2020-05-27 15:27
                                        


요즈음 신문이나 방송, 세미나에서는 코로나19 현상을 분석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가 뜨겁다. 미국의 저명한 경영 컨설턴트인 게리 하멜은 ‘코로나 임팩트’가 1929년 대공황보다 더 큰 충격이라고 단언하였다. 그러면 이러한 충격에서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어떻게 여기서 기회를 포착해서 새로운 질서의 승자로 도약할 수 있을까?

첫째로, 글로벌 공급망 체계의 변화가 올 것임은 확실하다. 기존의 효율성과 비용 중심의 공급체계에서, 이제는 안전성과 유연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우선 미·중 무역전쟁으로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던 중국에서의 공장 이전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대한민국은 전체 산업의 28%가 제조업일 정도로 제조업 강국이고 방역 면에서 어느 나라보다 우수하므로 코로나19를 계기로 세계 유수의 기업을 유치하여 제조업 허브(hub) 전략을 도모해야 한다.

둘째로, 소위 언택트(비대면)의 일상화는 그동안 진행되어 오던 디지털 혁명을 강제로 가속화 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 50~60대의 온라인 쇼핑 진입, 재택근무의 일상화와 화상회의, 원격진료 등 그동안 진행되었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이 사회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나타날 것이다. 대한민국은 ICT 분야의 선두주자이고, 5G 등 발달된 IT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이 세계 언택트 변화에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나가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과감한 규제개혁이 수반되어야 한다.

셋째로, 코로나19는 기존 중후장대(重厚長大)형 전통산업의 붕괴와 신산업의 출현을 가속화하는 산업 재편의 촉진제로 작용할 것이다. 그동안 대한민국의 성장에 버팀목이 되었던 철강·석유화학·조선·자동차산업 등은 수요 감소로 경쟁력이 상실되고, 코로나 이전의 호황은 어려울 전망이다. 대신 진단키트를 비롯한 방역제품·헬스케어·바이오 등 대한민국의 산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할 절호의 기회다. 특히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처의 호평으로 K-Medicine 산업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동력을 갖게 되었다.

넷째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노동에 대한 시스템의 근본적인 변화가 초래될 것이다. 기존 노동 시스템은 정년을 보장하는 안정적인 근로자의 조건을 위주로 제정되었다. 하지만 현재와 같은 실업사태와 회사의 위기 상황에서 근로자 일방 위주의 시스템은 수정이 불가피하다. 노동의 유연성 확보로 기업경쟁력을 키우고, 스타트업들이 자유로운 채용과 해고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기존 산업에서 나온 인력들에게 대대적인 디지털 재교육을 실시하여 디지털 분야에 필요한 인력을 보충하고 개개인도 새로운 산업에 진입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삼성전자 김재윤 부사장은 한 세미나에서 “19세기 콜레라 창궐로 상·하수도 인프라와 공중보건 체계가 조성됐고, 1929년 대공황으로 소비여력이 급격히 떨어지자 최초의 슈퍼마켓이 탄생하였다. 마찬가지로 현재 코로나 사태는 기업에 위기보다는 기회이며, 그간 볼 수 없었던 미래를 단기간에 보여주는 창”이라고 설명하였다

저명한 역사가인 토인비는 “역사의 본질은 ‘도전과 응전’의 반복”이라고 하였다. 현재 전 세계는 코로나19라고 하는 ‘미증유’의 도전에 응전하고 있다. 이 응전의 승자들은 ‘창조적 소수자(Creative Minority)'이다. 대한민국이 코로나19 위기에서 창조적 소수자의 지위를 차지할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가 온 것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