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먹는 당뇨병약에 ‘발암 추정물질’ 메트포르민 있나 확인하려면?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5-26 16:38
심평원, 메트포르민 31품목 DUR 통해 차단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당뇨병 치료제인 메트포르민 성분의 31개 의약품에서 발암 추정물질(2A)이 잠정관리 기준을 초과해 검출됨에 따라 해당 의약품이 처방‧조제되지 않도록 조치하는 한편 환자 스스로 자신의 메트로포민 복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했다.

26일 심평원에 따르면 환자가 직접 메트포르민 복용 여부를 확인하고 싶다면 심평원 홈페이지나 이동통신 애플리케이션(앱) ‘건강정보’의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해당 서비스에서는 최근 1년간 투약 이력이 있는 조제 약품을 확인할 수 있다.

심평원 홈페이지에서는 첫 화면 가운데 ‘내가 먹는 약! 한눈에’ 를 클릭하면 된다. 모바일 앱에서 ‘건강정보’ 앱을 설치한 후 첫 화면 하단에 ‘내가 먹는 약! 한눈에’를 클릭하면 된다. 공인인증서 인증 및 정보제공 동의 여부 선택 후, ‘투약 이력 조회’ 화면에서 메트포르민 의약품이 포함돼 있는지 조회할 수 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이날 당뇨병치료제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검사한 결과, 완제의약품 288개 중 31개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관리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NDMA가 초과 검출된 31개 의약품의 제조·판매를 잠정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했다.

이에 심평원도 31품목이 의료기관 및 약국에서 처방·조제되지 않도록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사전 차단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