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HMM 알헤시라스號 수에즈 운하 통과…“잃어버린 핵심 항로 찾은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5-26 10:01
한진해운 파산 이후 한국 해운 재건 성과 의미 부여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HMM 알헤시라스’호가 지난 25일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면서 한진해운 파산 이후 그동안 외국 국적의 선박에 의존하던 핵심 항로를 되찾게 됐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지난달 23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명명식이 거행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이다. 김 여사는 지난 14일 HMM 알헤시라스호가 세계 선박 사상 가장 많은 컨테이너 화물을 싣고 아시아를 떠나 유럽으로 출항하게 된 쾌거를 축하하고, 해협과 운하를 통과하게 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안전하게 항해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선원들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아시아의 홍해와 유럽의 지중해를 연결하는 수에즈 운하는 선박 길이 400m, 넓이 77.5m로 통항을 제한하고 있다. 알헤시라스호의 선박 길이는 399.9m, 넓이 61m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한 선박 중 역대 최대 선적량의 선박이다.

수에즈 운하는 아프리카 대륙을 우회하지 않고 곧바로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통로이며, HMM 선박이 수에즈운하를 이용하면 약 5600㎞의 거리를 단축할 수 있다.

HMM 알헤시라스호는 수에즈운하를 지나 다음 달 3일 유럽의 첫 번째 항구인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도착하면서 유럽에 첫발을 내디딜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HMM 알헤시라스호가 운항하는 유럽 항로는 지난 2016년 한진해운 파산 이후 현대상선(HMM)도 경영이 악화돼 국내발 유럽 수출화물을 주로 외국 국적 선박에 의존한 채 주도권을 잃어버린 항로였다”면서 “이번에 우리 국적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직접 투입함으로써 잃어버린 글로벌 핵심 항로를 되찾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HMM 알헤시라스호는 지난달 28일 부산항 신항에 처음 입항한 이후 중국 닝보(寧波)와 상하이(上海)를 거쳐 이달 7일에 옌톈에 입항했고, 8일 최대 선적량인 1만9621TEU를 싣고 유럽으로 출항하면서 최다 선적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1만9621TEU는 지난해 극동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수출하는 주간단위 전체 물동량 20만TEU의 약 10%에 해당하며, 중형승용차 3만9242대를 실을 수 있는 규모다. 이는 최대 규모 자동차 운반선(약 8500대)이 다섯 번에 걸쳐 운송해야 하는 양을 단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규모다.

윤 부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2018년 4월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고 관련 부처와 금융기관, 해운사, 조선사 등이 국적 선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온 힘을 쏟았다”면서 “HMM 알헤시라스의 쾌거는 지난 2년간 민관이 협력해 거둔 눈부신 성과로, 한국 해운 재건이 현실이 되고 있음을 대내에 알리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HMM 알헤시라스에 이어 세계 최대 컨테이너 2호선 ‘HMM 오슬로’는 지난 11일 부산 첫 입항을 시작으로 중국 상하이, 닝보, 옌톈을 거쳐 싱가포르로 향하고 있고, 3호선 ‘HMM 코펜하겐’도 지난 25일 부산항에 첫 입항을 했다.

앞으로 9월까지 총 12척의 선박이 유럽항로에 모두 투입되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주 1회 서비스가 가능해지고, 세계 경제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윤 부대변인은 “12척의 배로 국난을 극복한 역사가 12척의 컨테이너선으로 대한민국 해운산업을 재건하는 오늘의 쾌거로 이어져 현재의 국난을 극복하는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는 HMM 알헤시라스호의 모습. [사진=청와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