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SK이노베이션, 환경문제 해결할 소셜 비즈니스 발굴 나서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5-26 09:56
환경부와 SK이노베이션이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기술과 제품을 가진 사회적경제 기업 발굴에 나선다.

26일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내용의 ‘환경분야 소셜 비즈니스 발굴 공모전’을 다음달 1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가진 소셜벤처, 사회적경제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해, 환경문제를 개선함으로써 환경분야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대상은 환경문제를 해결할 기술, 제품, 서비스 등을 가지고 있거나 사업화 가능한 사업 아이템이 있는 성장 단계의 소셜벤처 및 사회적경제기업이다.

공모 주제는 △폐플라스틱, 폐윤활유 등을 재활용하고 업사이클링하는 ‘자원 순환’ △온실가스, 대기가스, 미세먼지 등을 줄이고 처리하는 ‘지속가능한 환경' △에너지 효율 향상, 전기 사용량 절감 설비 기술, 신재생 에너지 활용 기술 등에 대한 ‘지속가능한 자원’ △중대형 배터리 및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한 ‘배터리 & 모빌리티’ 등이다.

심사 기준은 비즈니스 모델이 공모 취지에 적합한지를 따지는 ‘적합성’, 아이디어의 참신성을 평가하는 ‘혁신성’, 사회적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모델인지를 검증하는 ‘지속가능성’ 등이다.

공모 접수기간은 6월 10일까지다. SK이노베이션은 최대 20개팀을 선정해 7월 중 시상식을 열어 각 팀에 상금 15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 중 사회적가치 측면에서 뛰어나고 SK이노베이션의 비즈니스와 연계성이 높은 ‘집중육성팀’을 최대 3팀 선정해, 각각 최대 2억원의 초기 성장지원금을 지원한다. 이들에게는 SK이노베이션의 마케팅, 홍보, 재무, 기획 등 역량을 통해 사업을 지원하는 멘토링도 제공한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이 프로그램은 인류와 환경에 동시에 도움이 되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해 환경부와 SK이노베이션이 혁신적인 친환경 사업을 발굴해서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SK이노베이션 계열 사업회사의 밸류체인과 직간접적으로 연결시켜서 발굴되는 기업들의 사회적가치와 경제적가치를 키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부-SK이노베이션 친환경 소셜 비즈니스 공모전[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