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내년 예정이던 전 고교생 무상교육 2학기로 앞당겨 시행한다

임기훈 기자입력 : 2020-05-26 06:00
3차 추경안 서울시의회 제출…452억원 편성해 고1 무상교육 실시 원격수업 인프라 구축 및 코로나 방역 지원예산도 포함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예정이었던 관내 고1을 대상으로 한 무상교육을 올 하반기로 앞당겨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교육청은 예상했던 예산보다 6611억 원이 증가된 총 10조 7925억 원 규모의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올 2학기부터 고교 1학년 무상교육 조기 시행과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에 추경을 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서울교육청은 당초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었던 고등학교 1학년 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로 앞당긴다. 추경으로 편성한 예산은 총 452억원이다. 고 1의 무상교육이 이뤄지면 서울시내 전 고등학생이 무상으로 교육받을 수 있게 된다는 게 서울교육청의 설명이다.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지난 추경에서 무상급식에 포함되지 않은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도 학생 식재료 꾸러미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하게 75억 원을 추가 확보했던 것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며 “고등학교 무상교육 조기 완성을 통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것이다.

코로나19 대응 원격(온라인)수업 및 방역체계 구축에 필요한 예산도 편성했다. 원격수업 운영 교사 지원(157억 원)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 및 온라인학습기기 지원(374억 원) EBS 및 KERIS 인프라 구축 분담금(35억 원) 무선AP 구축 (177억 원) 원격수업지원 플랫폼구축에 (15억 원)등이 포함됐다.

또 방역활동강화 인력지원에 208억 원, 추가 방역물품(학생 마스크 비축) 지원에 17억 원, 교직원 수업용 마스크 지원 12억 원, 학생 급식용 임시 가림판 구입 45억 원, 학교급식 배식 연장에 따른 조리종사원 초과근무 인건비 33억 원, 학교 급식실 닥트 청소 14억 원 등을 편성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