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궐련', 대사증후군 유병률 2.8배 높여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5-25 11:01
전자담배·일반담배 이중 이용자 대사증후군 유병률, 비흡연자의 2.79배, 일반 흡연자 1.57배 적극적인 금연 치료와 개별화된 생활습관 중재 필요
전자담배와 일반담배(궐련)를 함께 피면 심혈관질환 유발률이 비흡연자보다 2.8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기헌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해 19세 이상 남성 7505명을 대상으로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함께 사용하는 사람과 일반담배만 피우는 흡연자, 비흡연자를 비교해 25일 이러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 등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위험요인 유병률에 집중했다.

대사증후군이란 복부비만, 고혈압, 고혈당, 좋은 콜레스테롤(HDL) 혈중수치 표준 이하, 중성지방 과다 등 5가지 중 3가지 이상이 해당하는 상태다.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심장 및 혈관 이상으로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연구 결과 전자담배 이용자 중 85%이상은 일반담배를 함께 피우는 이중 사용자였다. 이들의 금연 의지와 금연 시도율은 모두 일반 흡연자보다 높았지만, 실제 흡연량은 차이가 없었다. 소변 중 코티니 수치 등 니코틴 의존도는 일반 흡연자보다 높았다.

전자담배와 일반담배를 함께 피우는 이중 사용자는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비 흡연자의 2.79배, 일반 흡연자의 1.57배로 나타났다. 복부비만, 높은 중성지방, 낮은 HDL 콜레스테롤 등에서 일반 흡연자보다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스트레스 인지율과 우울 경험률도 높았다.

이 교수는 “전자담배 이용자의 대부분이 이중 사용자이며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신체적, 정신적 리스크가 높게 나타났다”며 “이중 사용자 집단이 심혈관질환에 더 취약하다는 사실이 입증된 만큼 이들은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적극적인 금연 치료와 개별화된 생활습관 중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자매 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