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알리바바 1Q 순익 88%↓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5-23 16:03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

[이미지=알리바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올해 1분기 순이익이 88% 급감했다.

23일 AFP 통신 및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31억6000만위안(약 5000억원)으로 작년 동기의 258억3000만위안(약 4조4000억원)에 크게 못 미쳤다.

이와 관련해 알리바바 측은 투자 손실이 원인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알리바바가 지난 2월 온라인쇼핑몰 톈마오(天猫·T몰) 입점 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수수료를 면제해 주기로 하는 등 코로나19도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줬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1분기 알리바바의 매출은 1143억1000만위안(약 19조8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약 22% 늘었다.

실적 발표 후 이날 뉴욕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5% 넘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