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조정위원장 "오는 10월 도쿄올림픽 개최 판단 분기점"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5-22 21:42
10월까지 봉쇄 지속되면 여러 시나리오 검토해야
존 코츠(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이 내년 7월로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올해 10월이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분기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NHK는 도쿄올림픽 준비 상황을 감독하는 코츠 조정위원장이 21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언론사가 개최한 인터넷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22일 보도했다.

도쿄올림픽은 당초 올해 7월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1년 연기됐다.

코츠 위원장은 "다시 연기할 수는 없고, (코로나19) 백신이 없는 사태 또는 있어도 전 세계에 충분히 전달되지 않는 사태를 상정해야 한다"며 "올해 10월까지도 봉쇄 조짐이 보이면, 대회 개최에 관한 여러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림픽을)개최할 경우 감염 대책으로 선수단 및 선수촌 격리와 경기장 관객 입장 제한 등 다양한 과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형태의 올림픽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20일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재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