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원 규모 하남교산·과천신도시 교통대책 확정…"서울 30분 출퇴근 방점"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5-21 14:00
지하철·버스 확충+환승시설 체계화 등 왕숙·계양·창릉·대장 4곳은 연말에 발표
정부가 하남교산과 과천지구에 총 2조7400억원 규모의 광역교통대책을 집행한다. 핵심은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지하철과 버스를 늘리고 환승시설을 신설·체계화하는 내용이다.

왕숙과 계양, 창릉, 대장 등 나머지 4개 신도시에 관한 교통대책은 연말까지 확정키로 했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런 내용으로 하남교산 3기 신도시(3만2000호)와 과천지구(7000호)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

대책의 요지는 서울 도심 기준 30분 내 출퇴근 시간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대규모 대중교통 투자 확대 및 버스전용차로 설치 등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정부는 하남교산지구에서 송파-하남 도시철도 등 20개 사업에 총 2조원을 투자한다.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는 오는 2028년까지 완공키로 했다.
 

하남교산지구 교통대책 개요.[자료 = 국토부 ]


동남로 연결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하고, 천호~하남 BRT(간선급행버스)를 지구 내 환승 거점까지 연결해 버스전용차로와 연계한다.

BRT 정류장과 철도역사 인근에는 환승시설도 설치해 광역버스와 지선버스, 철도, 개인 이동수단 등이 어우러지도록 할 계획이다.

지하철 9호선 중앙보훈병원역에도 환승시설이 들어선다. 하남교산지구 북측 하남드림휴게소에는 고속·광역·시외·시내버스 간 환승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도로의 경우 △국도43호선 확장·개선 △황산~초이 간 도로 및 감일~고골 간 도로 신설 △서울~앙평고속도로 부분 확장 △초이 나들목(IC) 북측 연결로 신설 △공남로 연결도로 신설 등이 추진된다.

과천지구에는 위례~과천선 연장 등 10개 사업에 총 7400억원을 투자한다. 지하철 4호선 선바위역과 경마공원역 등 기존 교통시설과 철도·BRT·환승센터 등이 대책에 들어갔다.
 

과천지구 교통대책 개요.[자료 = 국토부 ]


정부는 현재 경마공원역까지 반영된 위례~과천선을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하기 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한다.

사당역과 안양을 연결하는 BRT와 과천지구 환승시설을 설치해 과천지구에서 서울 강남 및 수도권 남부(수원·안양)까지 이어지는 교통여건을 개선키로 했다.

철도사업이 완료되기 전까지 입주민이 겪을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광역버스운영 등에 필요한 비용도 반영했다.

도로의 경우 △과천~우면산 도시고속화도로 지하화 △상아벌 지하차도 6차로 확장·통합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 신설 △청계산 지하차도~염곡 나들목(IC) 구조개선 △이수~과천 복합터널 사업비 지원(2026년 완공 목표)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정부는 위와 같은 대책이 시행되면 현재 하남교산지구에서 잠실과 강남역까지 50~65분 걸리던 통행시간이 잠실 20분, 강남역 30분으로 단축된다고 기대했다.

과천지구는 서울 강남 등 주요 도심까지 20분 이내 접근할 수 있고 과천대로와 양재대로 구간 혼잡도가 해소된다는 설명이다.

김승범 국토부 공공택지기획과장은 "왕숙과 계양, 창릉, 대장 등 나머지 4개 신도시도 연말까지 교통대책을 순차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