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신반포15차 재건축 공사 도급계약 체결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5-21 10:23
20일 계약체결, 단지명 ‘래미안 원 펜타스’ 제안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20일 신반포15차 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공사 도급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21일 전했다. 계약금액은 2400억원 규모다.

신반포15차 재건축 사업은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12번지 인근에 위치한 신반포15차아파트를 허물고 최고 35층 아파트 6개 동, 641가구 아파트 단지로 재건축하는 프로젝트로, 단지명은 ‘래미안 원 펜타스’를 제안했다.

신반포15차는 현재 이주와 철거가 마무리된 상태로, 삼성물산은 시공사 선정 한 달도 안돼 조합과 협의를 마무리하고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공사비 등 입찰제안서 내용을 계약서에 제대로 반영해 조합과의 신뢰 관계를 구축했다. 

단지는 서울지하철 9호선 구반포역과 올림픽대로, 사평대로, 신반포로 접근이 편리한 교통의 요지에 있다. 또 인근에는 반포초와 반포중, 세화여중∙고 등 명문학군, 서울성모병원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반포종합운동장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있다. 

삼성물산은 해외설계사와의 협업을 통한 차별화된 단지 외관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북쪽은 한강의 고요한 느낌을 살리는 자연스러운 색상을 적용하고, 남쪽은 도심지의 활력 있고 강한 느낌을 연출할 계획이다. 또한 길이 150m에 이르는 유려하고 거대한 문주는 단지를 빛내는 상징이 될 예정이다.

또한 한강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브릿지를 비롯해 호텔식 커뮤니티와 드랍-오프 존, 입주민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조경 디자인, 래미안 스마트홈 시스템, 삼성 계열사의 역량을 모은 최고의 주거서비스를 통해 하이엔드 주거공간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의 축적된 사업관리 역량을 토대로 조합원들이 무엇보다 바라고 있는 빠른 사업추진과 함께 랜드마크 단지를 선물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반포 일대에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 잡은 래미안 퍼스티지를 시작으로 올해 분양을 앞둔 래미안 원베일리, 신반포15차 재건축 사업인 래미안 원 펜타스에 이어 현재 입찰 진행 중인 반포3주구까지 수주해 ‘반포=래미안’ 이미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신반포15차 삼성물산 공사 도급계약 조인식[삼성물산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