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배그 모바일’로 훨훨... 1Q 영업익 3524억원, 전년비 256%↑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5-21 08:43
크래프톤이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글로벌 흥행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크래프톤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올해 1분기 매출 5082억원, 영업이익 352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99%, 256% 증가한 수치다.

부문별로는 모바일게임 매출이 42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9%나 늘었다. 2018년 3월 글로벌 출시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높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온라인게임 매출은 719억원, 콘솔은 113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4518억원, 북미·유럽 308억원, 한국 214억원 등이다.

배틀그라운드는 크래프톤 산하의 게임 개발사 펍지주식회사가 2017년 3월 출시한 배틀로열 장르의 PC온라인게임으로, 당시 서비스 4개월 만에 누적 매출 1억 달러, 600만장의 판매량을 돌파해 주목을 받았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누적 가입자 수 2000만명 달성 이미지 [사진=펍지주식회사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