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ITX-포스코ICT,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기술 모두 공유키로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5-20 19:17
효성ITX와 포스코ICT가 스마트팩토리 시장 확대를 위한 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

효성ITX는 20일 성남시 분당구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포스코ICT와 스마트팩토리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남경환 효성ITX 대표이사와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이 참석했다.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은 제조, 생산, 판매 등 전 과정의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함으로써 생산공정에서의 의사결정을 돕는 시스템이다.

효성ITX와 포스코IC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전반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기술을 모두 공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작업 일정, 실적 집계 등의 통합 생산 관리 시스템(MES) △부품 수급부터 고객까지의 공급망 관리 시스템(SCM) △사용자들이 품질, 공정 관리 현황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시각화 분석 시스템(VAS) 등이 포함된다.

 

제철 설비에 최적화된 하이브리드형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 플러스(PosFrame+)'을 구현 가상도. [사진=포스코 제공] ]


효성ITX는 2017년 이후 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그룹 내 국내외 여러 공장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 섬유·화학·중공업 등 다양한 제조 분야에서 노하우를 쌓아왔다.

포스코ICT 역시 포스코가 운영하는 제철소에 스마트팩토리를 적용해온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하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로 각 기업별 제조업체 특성에 맞는 최적화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남경환 효성ITX 대표는 “양사간 협력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를 토대로 시장의 변화에 선제 대응, 고객의 제조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