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금융 그룹 위험평가 3분기 실시

이종호 기자입력 : 2020-05-19 15:00
금융 그룹 통합공시 9월 말 실시…내부통제체계도 3분기 구축
금융당국이 금융 그룹의 자본 적정성을 평가하는 그룹 위험 평가를 올해 3분기 실시할 계획이다. 오는 9월에는 금융 그룹의 위험요인과 관리현황이 통일된 금융 그룹 통합공시가 시행된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19일 정부청사에 위치한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금융 그룹감독협의체 회의'를 열고 금융 그룹감독제도 개선방안 세부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금융 당국은 평가지표, 평가등급 산출방식과 항목별 가중치, 필요자본 가산 비율 등 그룹 위험 평가 세부기준을 확정하고 교보, 미래에셋, 삼성, 한화, 현대차, DB 등 6개 금융 그룹을 대상으로 그룹 위험 모의평가를 3분기 중 실시할 예정이다.

각 금융 그룹은 평가 결과를 고려해 필요자본 규모 등 내부 자본 적정성 관리에 활용하고, 추가자본 적립 및 자본 적정성 비율의 공시는 법 제정 이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금융 그룹 통합공시 방안’의 세부기준도 확정했다. 통합공시는 개별 금융회사 공시로는 파악하기 어려운 금융 그룹 전체의 위험요인‧관리현황 등을 통합해 일목요연하게 제공하기 위함이다. 6개 금융 그룹들은 올해 9월에 최초로 통합공시를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 공시 내용은 금융 그룹의 소유‧지배구조, 내부통제‧위험관리체계, 재무 건전성, 내부거래 등 8개 부문‧25개 항목으로 대표회사가 취합‧검증한 후 대표 회사 홈페이지에 일괄적으로 공시한다. 최초 시행 이후 분기와 연별로 공시되며 9월 최초 공시에는 2019년 말 기준 연간공시, 2020년 1분기‧2분기 기준 분기 공시가 모두 실시된다.

금융 그룹 내부통제체계도 도입된다. 내부통제는 대표회사를 중심으로 이뤄지며, 올해 하반기 중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6개 금융 그룹 모두 자체 계획에 따라 ‘금융 그룹 내부통제협의회’ 구축 및 ’금융 그룹 내부통제기준’ 마련을 3분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금융당국은 주요 국정과제인 금융 그룹 감독 제도 입법화를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의 올해 금융부문평가(FSAP)에서 지적한 비지주금융그룹 감독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감독 강화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 그룹 감독 제도개선 사항들을 조속히 안착시키고 법제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감독 당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9월부터 시행되는 금융 그룹 통합 공시와 하반기부터 새로 도입되는 금융 그룹 내부통제체계 규율 방안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이 금융 그룹의 자본 적정성을 평가하는 그룹 위험 평가를 올해 3분기 실시할 계획이다.[사진=금융위]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