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나 전체 확진자의 11% 차지…공공집회 금지 연장

아프리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한 명이 533명을 감염시킨 '슈퍼 전파' 사례가 나와 충격에 휩싸였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는 서아프리카 국가인 가나의 도시 테마에서 한 생선가공 공장 직원 한 명이 533명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했다고 보도했다. 533명은 가나 전체 확진자의 11.3% 정도를 차지한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은 전날 밤 방송에서 "533명 전원이 한 사람에 의해 감염됐다"면서도 감염 확산 경로나 공장 내 감염 방지 조치가 갖춰졌는지에 대해선 함구했다.

가나 노조연맹 위원장인 아브라함 쿰손은 문제의 생선 공장은 타이유니온그룹 산하 파이어니어 푸드 통조림공장이라고 말했다. 타이유니온그룹은 세계 유수의 참치 통조림 제조업체이다.

가나 확진자 규모는 지난 3월 중순 첫 발병이래, 서아프리카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세계 통계서비스 사이트 월드오미터스에 따르면, 우리 시간 12일 오후까지 가나에서는 4700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2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현재까지 가나에서는 16만501건의 코로나19 감염검사를 진행했으며, 인구 100만명당 비율로 볼 때 다른 어떤 아프리카 나라보다 높은 수치라고 말했다.

앞서 아쿠포-아도 대통령은 가나 주요 도시인 아크라와 쿠마시에 3주간 봉쇄령을 내린 후 경제 파장을 우려해 지난달 19일 봉쇄령을 완화했지만, 이날 슈퍼 전파 사례로 공공집회 금지령을 5월 말까지 연장하고 학교와 대학교의 휴교령을 유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 중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모습.[사진=AP·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