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알헤시라스호 ’만선 출항’…1만9621TEU 세계 신기록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10 11:03
HMM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가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만선으로 유럽을 향해 출발했다. 알헤시라스호는 1만9621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에 달하는 선적량으로 세계 신기록도 세웠다.

10일 HMM에 따르면 알헤시라스호는 지난달 28일 부산신항에 처음 입항한 뒤 7156TEU를 싣고 30일 부산에서 출항했다. 중국 닝보와 상하이를 거쳐 이달 7일 선전 옌톈항에 입항했으며, 8일 1만9621TEU를 싣고 유럽으로 향했다.

알헤시라스호는 세계 최다 선적량 기록도 경신했다. 이전 세계 신기록은 MSC의 2만3756TEU급 '귈순(Gulsun)'호가 세운 1만9574TEU다. 알헤시라스호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최대 2만4000개까지 적재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이다. 안전 운항과 화물 중량 등을 감안하면 통상 최대 1만9600TEU 수준이 적정 적재량이다.

HMM 관계자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회원사인 하팍로이드, ONE, 양밍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화물을 가득 채울 수 있었다"며 "초대형선 투입과 디 얼라이언스 협력 본격화로 글로벌 선사와 경쟁하며 대한민국 해운산업의 재건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편,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조선사 3곳과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HMM은 오는 9월까지 1∼2주 간격으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으로부터 2만4000TEU급 12척, 내년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6000TEU급 8척을 순차적으로 인도받게 된다.

지난달 23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HMM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