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김태리 '승리호', 韓 우주SF 담은 런칭 예고편 공개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5-07 08:54
배우 송중기·김태리와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조성희 감독이 선보이는 우주SF 영화 '승리호'가 런칭 예고편을 공개했다.

앞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제작 ㈜영화사비단길·배급 ㈜메리크리스마스)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사진=영화 '승리호' 스틸컷]


앞서 캐스팅 정보 외에는 알려진 바가 없었던 '승리호'는 런칭 예고편을 통해 최초로 '승리호'의 활약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런칭 예고편은 탁 트인 우주, 지구 위를 유영하고 있는 인류의 새로운 보금자리인 '위성 궤도'의 모습으로 문을 연다. 할리우드 영화에서나 만날 수 있었던 우주SF 장르와 한국 캐릭터들이 만나 이색적인 재미를 더한다.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하는 조종사 '태호' 역의 송중기는, 특유의 멋스러움이 엿보이는 여유만만한 웃음과는 달리, 정작 신발도 없이 구멍 난 양말을 신고 승리호를 조종하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키운다.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미스터 션샤인'까지 늘 다른 시대 속, 새로운 인물을 선보였던 '승리호'의 젊은 리더, '장선장' 역 김태리는 올백 단발과 선글라스, 레이저 건을 겨누는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여기에 '범죄도시'와 '극한직업' 등을 통해 위협적인 악당과 인간미 넘치는 코믹까지 단기간에 극과 극의 모습으로 관객의 호감을 얻은 기관사 ‘타이거 박’ 역의 진선규는 레게 머리와 온몸을 뒤덮은 문신으로 그야말로 파격 변신이라 할 만한 모습으로 힘차게 엔진 코어 레버를 밀어낸다.

또 가장 먼저 작살을 꽂는 청소선이 쓰레기를 차지하기에, 빠른 작살 솜씨가 관건인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 휘파람 같은 소리와 함께 우주를 가르며 시원하게 유영하고 작살을 날리는 '업동이'의 모습은, 한국 영화 최초의 모션 캡처로 다른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며 연기한 유해진을 통해 완성되었다.

한편 '늑대소년'과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을 통해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승리호'는 여름 개봉을 목표로 후반 작업 중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