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수단, 대통령 기록관 압수수색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4-10 15:11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이 박근혜 대통령 당시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방해, 기무사의 유가족 사찰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수단은 지난 7일부터 사흘째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에 보관 중인 박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기록물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압수수색은 관련 법률에 따라 관할 고등법원장이 발부한 영장을 제시하고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열람, 사본제작 및 자료제출을 허용하고 있다.

특수단은 대통령기록물 열람 작업과 동시에 조대환 전 특조위 부위원장 등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함께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특수단 출범 이후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2015년 1월 19일 만나 특조위 조직과 예산을 줄이기로 하는 등 조사활동을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해 11월 출범한 특수단은 지난 2월 18일 세월호 구조 소홀 의혹 등으로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11명을 기소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