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치싸움 겨를없어…대전 바이오메디컬 중심지로"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10 10:5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이 10일 "우리는 두 개의 전쟁을 동시에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시민당과 공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 국난을 이겨야 한다. 정치 싸움의 겨를이 없다"면서 "생각이 다르고 미워도 (정쟁을) 미루고, 지혜를 모아 국난을 이겨내야 한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대전이 바이오메디컬의 중심기지로 발전되도록 돕겠다"면서 "진단키트 세계 수출 지원 등 특구의 내실화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코로나 사태 초기 우한교민을 격리시설에 받아들이기로 결단한 아산과 진천 주민의 아량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제 우리는 코로나 예방치료에서도 공헌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서두르고 개발의 노력과 비용에 대해 보상하기로 했다"면서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국민에 감사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금은 싸우는 정치인이 아니라 일하는 정치인이 필요하다"면서 "총선에서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주시기를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린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10일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박병석 공동선대위원장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