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위쿡 “배달형 주방 입점문의 3배 증가"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4-09 13:52

[음식 픽업 대기 중인 위쿡딜리버리 라이더.(사진=위쿡)]


공유주방업체 위쿡은 3월 배달형 공유주방 위쿡딜리버리에 대한 입점 문의가 전월과 비교해 3배 이상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위쿡딜리버리는 배달 음식 사업을 위한 공간과 제품 개발, 브랜딩, 마케팅 솔루션 등 사업 운영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위쿡딜리버리 서울 신사점과 논현점에 입점한 업체들의 3월 매출도 1월보다 평균 25% 증가했다.

또한, 3월 초 역삼점에 입점한 한 배달 전문 브랜드는 개장 한 달 만에 목표 매출의 140%를 달성했다.

위쿡은 코로나19 사태로 배달 음식 등 언택트 소비가 일상화한 데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현준엽 위쿡딜리버리 본부장은 "입점 업체들이 좋은 음식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배달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