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4대 시중은행도 힘보탠다"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4-09 13:30
중기부, 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자상한 기업' 선정 박영선 장관 "대기업·소상공인·중소벤처기업 연결 역할에 최선"

9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금융권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은행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인 국민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박 장관, 진옥동 신한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신한은행과 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금융권 자상한기업(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들과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약속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진옥동 신한은행장, 허인 국민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지성규 하나은행장 등이 참여했다. 

시중은행은 지난달 27일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에 따라 이달 1일부터 1.5%의 금리로 보증서 없이 신용으로 대출을 해주는 이차보전 대출을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신용등급 적용 과정에서 은행별 기준이 달라 신청 탈락 등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금융권 자상한 기업들은 이차보전 대출 심사 시 나이스 평가정보의 신용등급(1~3등급)을 반영해 이차보전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신속한 자금 집행을 위해 은행별로 소상공인 전용 창구를 확대하고, 관련 업무 경력이 있는 직원을 배치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자금이 집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금융권 자상한 기업들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새로운 지원내용도 발표했다. 국민은행은 소호 금융컨설팅센터(전국 13개)의 금융 컨설팅을 연간 3000건에서 7200건으로 확대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소상공인 창업·금융상담 종합지원센터를 기존 5개에서 9개로 확대한다. 하나은행은 중소·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의 한도를 기존 4000억원에서 최대 1조원까지 늘린다. 

박영선 장관은 "금융권 자상한 기업은 기업생태계 조성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을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권 자상한 기업들은 지난 2월 약속한 코로나19 피해 중소·소상공인을 위한 지원방안들에 대해서도 차질없이 지원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스마트공장·IP금융지원액을 기존 1000억원에서 1500억원으로 확대한다. 국민은행은 외식업 금융지원액을 450억원에서 900억원으로 두배 늘린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각각 여성기업·소상공인 특별보증(1100억원→1200억원)과 이노비즈기업 지원(2000억원→2200억원)을 확대키로 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