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인 SPC 회장, 장남에 SPC삼립 40만주 증여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4-08 18:14

허영인 SPC 회장.[사진=아주경제 DB]

허영인 SPC 회장이 장남인 허진수 부사장에게 SPC삼립 40만 주를 증여했다.

SPC삼립은 허 회장이 허 부사장에게 회사 보통주 40만 주를 증여했다고 8일 공시했다. 금액은 이날 종가 기준 265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허 회장의 SPC삼립 지분율은 9.27%에서 4.63%포인트 줄어든 4.64%가 됐다. 허 부사장 지분율은 11.68%에서 16.31%로 4.63%포인트 늘어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