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7] 민주·시민당, 청년 맞춤형 도시·국회 국민소환제 등 공동공약 발표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4-08 11:21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회의 불출석시 제명까지 가능하도록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8일 청년·정치개혁 부문 제21대 총선 공동공약을 연이어 발표하며 '원팀' 기조를 강화했다.

장경태 민주당 서울 동대문을 후보와 용혜인 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청년 부문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청년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대학일자리센터와 청년취업아카데미 등 청년 일자리 지원 대책을 강화하고, 한국형 '갭 이어'(gap year·학업이나 직무를 중단하고 진로를 탐색하는 시간)인 '청년인생설계학교'를 운영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청년·신혼 맞춤형 도시를 건설해, 즉시 주택 10만호를 공급하겠다"며 "청년과 신혼부부 각각 100만 가구에 맞춤형 주거복지를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청년 정치에 대한 공약도 내놓았다.

이들은 "청년정치 활성화를 위해 당내 청년조직을 강화하고, 재정을 과감히 투자해 청년이 혁신하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회견에선 이원욱 민주당 경기 화성을 후보와 정지영 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는 정치개혁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를 도입할 것"이라며 "청렴의무위반, 직권남용 등 위법하고 부당한 행위를 한 의원을 지역주민과 국민이 직접 소환해 퇴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무노동 무임금법'을 추진, 의원들의 회의 불출석 비율에 따라 세비 삭감은 물론 징계까지 가능하도록 국회법을 개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서울 동대문을 국회의원 후보가 3일 서울 중랑천변 동대문구 도시농업체험현장을 찾아 텃밭을 가꾸고 있는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