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남조선 '통일교재'는 반통일교재" 비난…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4-08 08:47
"독일식 흡수통일 언급 동족 대결 고취한다" 주장 '2020 통일문제 이해', 독일 통일 교훈 항목 신설
북한 매체가 통일부가 발간한 통일교육교재를 두고 ‘통일의 길을 가로막게 될 교재’라고 비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대외선전매체인 메아리는 8일 ‘통일의 길을 가로막게 될 통일교재’라는 글을 통해 지난 2월 통일부가 발간한 ‘2020 통일문제 이해’에 대해 “동족대결을 고취하는 반통일교재”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남조선의 통일부가 2020년 중·고등학교와 대학, 공공기관, 도서관 등에 리용(이용)할 ‘2020 통일문제 이해’라는 통일교육교재에 도이췰란드(독일) 방식의 통일에 대한 내용을 집어넣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흡수통일’, ‘체제통일’을 골자로 하는 도이췰란드 통일방식이 우리민족문제 해결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실현 불가능할뿐더러 그러한 기도자체가 위험천만 하는데 대해서는 벌써 오래전에 공인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결국 통일의 미명하에 동족대결을 고취하고, ‘통일교재’의 명목으로 ‘흡수통일’ 의식을 주입시켜 어리석은 ‘체제통일’ 망상을 이루려는 것 외에 다름아니다”라며 “남조선의 통일부는 이번 ‘2020 통일문제 이해’ 발간을 통해 온 민족 앞에 자신들의 반통일적 정체를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었다”고 비꼬았다.

통일부는 지난 2월 올해 통일교육에 관한 기본교재로 ‘2020 통일문제 이해’와 ‘2020 북한 이해’를 새로 발간했다. 특히 ‘2020 통일문제 이해’에는 지난해에 없었던 ‘독일 통일의 교훈’ 항목이 추가됐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아 통일 전후의 독일 사회통합 과정과 시사점 등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교재에는 “동독 지역 경제가 점차 활성화되고 동독 출신의 정치인이 총리가 되는 등 정치·경제적 안정이 확대되면서 동서독 주민 간 ‘마음의 벽’도 점차 사라져갔다”며 분단국 주민 간 편견과 차별의식을 극복하기 위한 사회통합 과정이 담겼다. 

특히 “독일은 동독이 자체적으로 서독 체제로의 편입을 결정하고, 서독이 이를 받아들임으로써 평화적으로 통일을 이룩한 사례에 속한다”고 설명했다.

교재 발간을 담당하는 통일교육원의 백준기 원장도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사회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독일 통일 사례를 포함한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백 원장은 “재작년 연방정치교육원 관계자들과 만난 적이 있다. 그때 사회통합과 다원주의 그리고 관용을 당부했다”며 “교육원이 설정한 교육 목표와 똑같아서 굉장히 반가웠다”고 말했다.

독일의 연방정치교육원은 여야 합의에 따라 설립된 내무부 산하의 독립기관으로 민주시민 교육을 지원하며 청년정치인을 육성하고 있다.
 

지난 2월 통일부가 발간한 '2020년 통일 교육 교재'.[사진=정혜인 기자]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