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코로나19 완치자 혈장 투여해 중증 폐렴 잡고 2명 완치 판정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4-07 14:01
세브란스병원, 혈장치료 성과로 코로나 치료 주목 "임상시험 부족하지만 중증 환자 새 치료 대안 될 것"

71세 남성 엑스레이 사진(왼쪽)과 67세 여성 엑스레이 사진.[사진=세브란스병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하는 방법으로 완치 판정 결과를 얻어내 주목받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감염내과 최준용 교수팀이 7일 국내 처음으로 위중한 코로나19 환자 두명을 대상으로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한 결과 증세가 호전됐다고 밝혔다. 중증 폐렴으로 악화한 이 두명은 혈장 치료를 받은 후 모두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그중 한명은 퇴원했다. 세브란스병원에서 현재 1명이 더 혈장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지(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혈장은 혈액에 들어있는 액체 성분이다. 완치자의 혈장에는 항체가 형성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우리 몸은 바이러스나 세균 등 병원체가 들어오면 이에 맞서는 항체를 만들어내는데, 이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환자에게 주입해 저항력을 갖게 하는 원리다.

환자 중 1명은 기저질환이 없었던 71세 남성으로, 열과 기침 증상을 보이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병원에서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등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받았지만 폐렴 증상이 개선되지 않아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도착 당시 호흡 속도는 분당 30회 이상(정상 성인의 경우 20회 이하)으로 흉부 X-선 검사에서도 양쪽 폐 모두 심각한 폐렴 증상을 보였다.

세브란스병원에선 기계호흡을 시작하고, 항바이러스제와 항생제를 지속해서 투여했지만, 환자의 상태는 계속 악화했다는 것이 의료진의 설명이다. 이에 이 환자에게 완치자의 혈장 500㎖를 2회 용량으로 나눠 12시간 간격으로 투여하고 스테로이드 치료를 병행했다. 혈장은 코로나19에서 회복된 20대 남성에게서 채취했다. 이 완치자는 코로나19 감염 후 열과 기침, 폐렴 등의 증상이 있었지만, 혈장 채취 당시에는 완치 판정을 받아 아무런 증상이 없는 상태였다.

환자는 혈장 치료 이틀 후부터 산소 요구량이 감소했고, C-반응성 단백질(CRP) 수치도 떨어졌다. 이후 기계호흡을 끊고 자발적인 호흡을 회복했으며, 코로나19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혈장 투여 후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았다.

다른 환자 1명은 고혈압 병력이 있는 67세 여성이었다. 이 환자는 고열과 근육통으로 코로나19 진단을 받은 후 3일째부터 호흡 곤란으로 산소요구량이 많아지면서 왼쪽 폐 상태가 나빠져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송 당시 호흡 속도는 분당 24회, 산소포화도는 산소 투여에도 93%(일반 평균 95% 이상)에 그칠 정도로 호흡곤란 증세가 심각했다.

의료진은 인공호흡기를 부착한 상태에서 말라리아 치료제와 에이즈 치료제를 투여하고, 산소 수치를 높이기 위해 몸을 뒤집는 치료를 시도했다. 하지만 림프구감소증과 고열은 멈추지 않았다. 의료진은 이 환자에게도 완치자의 회복기 혈장을 12시간 간격으로 두 번에 걸쳐 투여했다. 그 결과 림프구 수가 회복되고 바이러스 농도가 감소했다. 흉부 X-선 검사에서는 폐의 침윤이 좋아졌으며, CRP 역시 정상 수준을 회복했다. 환자는 이후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달 말 퇴원했다.

최준용 교수는 “두 환자 모두 회복기 혈장 투여와 스테로이드 치료 후 염증 수치, 림프구 수 등 각종 임상 수치가 좋아졌다”면서 “중증 폐렴을 치료하기 위해 바이러스 증식과 과도한 염증 반응을 모두 잡아야 하는데 스테로이드 치료는 염증 반응을 호전시키지만, 바이러스 증식에는 악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혈장 치료가 나름의 부작용들이 있고 대규모 임상시험이 없어 과학적인 증거는 충분하지 않지만, 항바이러스 치료 등에 효과가 없는 중증 환자들에게 스테로이드 등의 치료와 병행할 수 있는 치료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혈장 치료 효과는)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 더 많은 전문가가 검토하고 다시 한번 의견을 교환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회복기 혈장 확보‧투입과 관련한 체계가 가동될 수 있게 신속하게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