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입자동차협회 상근 부회장에 임한규 전 쌍용차 전무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4-06 10:52
국내외 자동차 업계 30년 경력의 베테랑으로 어려운 시장 상황에서 협회를 이끌 적임자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6일 임한규 전 쌍용자동차 전무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상근 부회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 신임 부회장은 지난달 25일 개최된 정기총회를 통해 새롭게 구성된 이사진과 함께 오는 5월 18일부터 향후 2년간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직무를 수행한다.

임 부회장은 미국 미시간대학교 전기공학 학사과정, 웨인주립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86년 제너럴 모터스 제품 출시 엔지니어로 자동차 업계에 발을 디뎠다. 이후 포드 자동차·비스테온·파커 하니핀·두산 인프라 코어·쌍용 자동차를 거치며 역량의 폭을 넓혀왔다.

임 부회장은 국내외 자동차 업계를 포함한 다양한 업계에서의 오랜 경력과 엔지니어링부터 사업 개발·영업·마케팅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업무 역량을 갖춰 상근 부회장으로서 협회 안팎의 주요 업무를 책임질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임 부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상근 부회장을 맡게 되어 책임감이 크다"며 "이사진과 함께 회원사의 목소리를 잘 대변해서 관련 기관과의 조화로운 소통에 힘쓰고 소비자들에게는 좀더 차별화되고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현재 한국에 자동차를 수입하는 승용차 17개, 상용차 5개 총 22개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회원사들의 자동차 수입에 관련된 공통의 관심 사항과 문제점을 해결하고 한국 내 수입자동차 소비자의 편익 보호와 아울러 소비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방안으로 각종 공동 이벤트,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수입차 관련 정부 정책·법률·제반 규정 검토·통계집계 등에 참여하고 있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신임 상근 부회장 모습. [사진=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