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원주대치과병원 등 4곳 공시 불성실 공공기관 지정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3-31 11:30
남동발전 등 9개 기관 3년 연속 무벌점 달성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4개 공공기관이 경영정보를 제대로 공시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2019년도 공공기관 통합공시 점검 결과 및 후속조치'를 의결했다.

기재부는 33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시 데이터 18개 항목을 점검한 결과 서울대병원과 원주대치과병원, 예술경영지원센터, 한국에너지재단 등 4곳을 불성실 공시기관으로 지정했다.

불성실 공시기관은 벌점이 40점을 초과하거나 2년 연속 벌점 20점을 초과하면서 전년 대비 벌점이 증가한 경우가 해당한다. 기재부는 불성실 공시기관에 대해 개선계획서 제출 등 후속 조치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남동발전 등 22개 기관은 우수공시기관으로 지정됐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무벌점을 달성한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석유공사 △한국감정원 △한국주택금융공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한국조세재정연구원 등 9개 기관은 다음해 통합공시 점검에서 제외된다.

공시 오류는 지난해의 8.5점보다 감소한 7.7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규지정 공공기관에 대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현장 컨설팅, 우수공시기관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공기업과 준정부기관에 대한 점검결과는 기재부가 시행하는 '공기업·준정부기관 경영실적 평가'에 반영된다. 우수 또는 불성실 공시기관은 공공기관 알리오 홈페이지에 지정 사실을 게시한다.

[사진=알리오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